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리즈를 시작하면서

'촬영감독은 감독의 눈이다', '좋은 영화를 만드는 데에는 감독뿐 아니라 촬영감독의 역할이 아주 중요하다'...... 촬영감독의 존재성을 강조하기 위해 흔하게 반복되는 말들로 이 특집을 기획한 이유를 쓰고 싶지는 않다. 솔직히 말해 보자. 영화를 보면서 촬영감독의 존재를 잊는 일은 평범한 경우이며, 영화가 잘 되었을 때 그 영광이 감독 한 명에게 돌아가는 일 또한 자연스럽다. 나는 영화에 있어 이것이 어느 정도 필연적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촬영감독이라는 사람들이 궁금하다. 한 편의 영화에서 감독과 가장 가까운 공동 창작자임에도 주목 받는 정도에 대해서는 필연적으로 뒷자리에 존재할 수밖에 없는.

본질적으로 영화는 '보는 예술'이다. 관객인 우리가 보는 스크린에 투사되는 영상을 (감독에 앞서) 촬영 순간부터 제일 먼저 보는 사람은 촬영감독이다. 영화의 창작자이면서 동시에 첫 번째 관객인 셈이다. 결국 윗 단락 첫 문장 또한 이런 맥락에서 나왔을 것이다. 나는 촬영감독의 특권이자 의무인 이 첫 번째 관객이라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한 편의 영화가 만들어지기까지 찍혔을 수많은 쇼트들을 가장 먼저 보고 생각했을 사람들.

영화는 많은 예술 장르 중 상당히 테크니컬한 분야이다. 영화는 후기 산업화 시대의 기술 속에서 탄생했으며, 때문에 영화라는 것은 필연적으로 기계와 기술 하에서 창조될 수 있다. 사실 감독은 추상적인 영감과 생각과 글자에서 영화를 시작한다. 그 추상을 영화라고 하는 실체로 업그레이드 시키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조력자가 촬영감독이다. 나는 이것이 참 멋지고 능력 있는 일이라 생각한다. 아티스트이자, 테크니션이라니.

그렇다면 왜 '독립영화'의 촬영감독인가. 내가 개인적으로 가장 가까이 있는 곳이 독립영화 현장이기 때문이다. 아직 내가 잘 알지 못하는, 멀리 있는 충무로의 촬영감독들을 만나기보다는 내가 조금이나마 알고 이야기를 듣고 때로 함께 일하는 곳의 사람들을 만나고 싶었다. 이 사람들이 한국영화계의 차세대 촬영감독 유망주가 아닐까, 하는 기대도 하면서 말이다. 또 과거 <키노>나 <씨네21> 등에서 늘 일 년쯤에 한 번씩 촬영감독 특집을 하곤 했는데, 독립영화 촬영감독에 대한 정보들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 기회에 "네오이마주"에서 먼저 해보자, 하는 생각을 가지고 기획했다.

영화의 선정은 독립장편영화 중 극장에서 정식개봉 했거나 유수 영화제들에서 여러 번 상영한 작품 중 인상 깊게 본 영화들로 먼저 골랐다. 그 후 촬영적으로 좀 더 관심이 가는 작품, 독립영화 진영에서의 위치나 경력, 시의성 등을 고려하여 최종 네 편을 선정하였다. <은하해방전선>(윤성호 연출)의 권상준 촬영감독, <청계천의 개>(김경묵 연출)의 유일승 촬영감독, <마이 제너레이션>(노동석 연출)의 이선영 촬영감독, <똥파리>(양익준 연출)의 윤종호 촬영감독, 이 그들이다.



흥미로운 것은, 이들 중 두 사람은 (현재까지 발표된 필모그래피로만 보아서는) 독립영화 촬영감독이라는 타이틀을 달 만큼 독립영화 진영에서 쌓아온 경력이 상당한 반면, 또 다른 두 사람은 상업영화 현장에서 촬영부로 일하는 중간 중간 독립영화 촬영을 했다는 것이다. 권상준 촬영감독은 독립영화계의 대표주자인 윤성호 감독과 함께 <은하해방전선> 이전의 많은 단편영화들부터 함께 작업해 왔으며, 이선영 촬영감독은 새로운 세대의 디지털 독립장편영화로 널리 회자되는 <마이 제너레이션> 이전부터 노동석 감독의 단편들을 촬영해 왔다. 이에 반해 유일승 촬영감독은 학교가 아닌 외부에서 작업한 독립영화로는 <청계천의 개>가 처음이며, 현재 홍경표 촬영감독(<지구를 지켜라!><태극기 휘날리며> 등 촬영)의 촬영부 제2조수로 있다. 윤종호 촬영감독 또한 김우형 촬영감독(<거짓말><바람난 가족><그 때 그 사람들>등 촬영)의 촬영부 제1조수로 일했으며 동시에 조금씩 독립영화 작업을 해 왔다.

인터뷰는 한 사람당 한 회씩 이루어졌고, 앞으로 총 4회에 걸쳐 꾸준히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평소 독립영화를 관심 있게 보던 독자들이라면 '그 때 인상 깊게 봤던 그 영화', '그 영화제에서 보았던 영화', '보진 못했지만 어느새 알음알음 유명해진 그 영화'의 촬영감독이 누구고 알지 못했던 현장 뒷얘기는 뭐가 있는지 생각하며 봐도 좋을 것 같고, 독립영화에 특별한 관심 없던 독자들이라면 대체 독립영화 현장이란 일반 멀티플렉스에서 보던 영화와 뭐가 다른지, 이 사람들은 어떻게 일해서 먹고 사는지 같은 호기심을 가지고 살짝 엿보아도 좋을 것 같다. 누가 아는가. 2009년 봄 "네오이마주" 가 소개하는 이 네 명의 촬영감독들이, 몇 년후 '한국을 대표하는 촬영감독 OOO' 로 우리에게 다시 찾아올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영화 비평 매거진 '네오이마주'의 공식블로그입니다. 더 많은 글은 http://neoimages.co.kr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by woodyh9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1)
필진 리뷰 (260)
필진 칼럼 (149)
사람과 사람들 (55)
문화와 세상 엿보기 (10)
그리고... (41)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158,883
  • 66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woodyh98'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