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동사'로 이야기하는 '아름답다'

'아름답다'는 동사가 아니라 형용사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영화 제목은 '동사'의 느낌이 든다. 그래서 '아름답다'라는 제목은 동사의 특징을 그대로 가져와 단정적이라는 느낌이 든다. 영화 역시 품사로 말하자면 '동사'의 옷을 입고 있다. 비유와 상징적인 표현이 더러 있지만 너무나 직접적이어서 낯설어 보이기까지 한다. 그렇기에 <아름답다>는 '형용사'처럼 수식이 강한 영화가 아니다. 원작이 김기덕인만큼 <아름답다>의 시놉시스는 김기덕 작품을 닮아 있다. 아마도 먼저 아름다움이 독이 되는 여자를 생각했을 것이고, 그 다음에 그로 인해 처절하게 파멸되어 가는 과정을 떠올렸을 것이다. 그러니 영화는 미처 완성하지 못한 여인의 마네킨고 같다. 탐스럽고 우아한 몸을 가졌지만 옷을 입지 못한채 제 구실을 못하는. 그러므로 당연히 이야기가 위태로울 수밖에 없다. 모든 이들이 동경하는 '아름다움'을 역으로 이용할 줄 아는 소재나 파격적인 엔딩이 인상적이긴 하다. 하지만 그게 다라는 것이 문제다. 그것을 더 풍성하게 해줄 수 있는 최소한의 '수식'도 이 영화엔 없다.


 

스타일 없는 답습

다른 무엇보다 이 영화의 맹점은 신인 감독 전재홍의 스타일이 부재하다라는 것이다. 영화를 보고 글을 쓰기 전, 어떠한 일이 있어도 '김기덕'의 이야기는 배제하고 싶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기덕'을 이야기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이 영화에서 아직은 서툰 감독 '김기덕'의 흔적이 고스란히 베어 있기 때문이다. 순간, 난 이 영화를 전재홍에게 물려주지 않고 김기덕 자신이 찍었으면 어떠했을까 생각해 보았다. 그리고 잠시 동안 어지러웠고 나의 결론은 '김기덕이 찍지 않았기 때문에 다행이다'였다. 감독보다 먼저 더 나아가는 관객이 되어서는 안되겠지만 <아름답다>는 기대를 철저히, 쉽게 제어할만큼 김기덕에게는 새로운 면이 없기 때문이다.


 

육지로의 착지가 불가능한 세련된 여성

그의 최근 작품을 난 전혀 폄하하지 않으며 그런 적도 없다. 하지만 <아름답다>의 은영이 <빈집>, <시간>,<숨> 등에 등장하는 부유한 집에 사는 세련된 여인의 이미지를 그대로 이어 받고 있다는 점에서 별다른 매력을 못 느꼈다. 물론 여성 캐릭터 구축이 워낙 약한 감독이기 때문에 이해가 되지만, 오히려 난 그의 최근작에 등장하는 그런 세련된 여인들의 모습이 <야생동물 보호구역>,<파란대문>,<나쁜남자>등의 초기작에 나타난 여성들만큼 생동감이 없다고 단정지어 말할 수 있다. 캐릭터가 비현실적이기 때문에 다분히 '은영'이라는 인물도 공중에 붕 떠서 육지에는 도무지 착지할 수 없을 것만 같다. 더불어 김기덕이 최근 이용하는 로케이션 장소인(물론 제작비 절감 차원에서 사무실이 가깝다라는 장점을 이용한 것일테지만) 도시적 이미지가 강한 '일산'이라는 배경도 매마른 이미지를 부각시켜 줄 지는 몰라도 어색하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이다. 장소 활용에 있어서도 김기덕만큼 전재홍 또한 정성을 보이지 않고 있는듯 하다. 같은 비현실적인 공간이지만 <아름답다>의 은영이 사는 오피스텔과 <파란대문>의 '새장여인숙'이 주는 느낌이 차이는 엄청나 보인다. 살아있고 현실적인 공간에 환상으로 붓칠을 하는 김기덕이 요샌 가끔 그립다.


 

다행 그리고 기다림

다시 돌아와서, 그리고 한번 더 말하지만 <아름답다>는 김기덕이 직접 찍지 않았기에 다행이다. 생산적인 감독답게 그는 주머니 속에서 아직 꺼내지 못한 작품들이 많다. 그가 가진 많은 시놉시스 중에 '권총'을 주인공으로 한 이야기나 유럽으로 입양된 캐릭터가 등장하는 이야기와 같은 여러 편의 작품이 있을 것이다. 더러는 포기한 작품도 있을 것이고. 제작일을 하고 있으므로 앞으로 더러 몇 작품은 다른 사람의 손을 거쳐 재생산될 수도 있다. 하지만 난 그 조차도 별반 바라지 않는다. 그것은 <아름답다>가 그 이유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단지 조금 궁금한건 많은 작품 중에서 왜 <아름답다>를 수제자 전재홍에게 주었을까 하는것이다. 이제 기다려야 할 일은 두가지. 처음은 김기덕의 자장에서 벗어나 '전재홍'이라는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켜주어야 하는 전재홍이 조만간 촬영할 <인형>이라는 작품. 그리고 톱스타를 말 그대로 '이용'해서 철저히 자기 스타일로 변주할, 하지만 조금은 변화의 기대가 되는 김기덕의 15째 작품 <비몽>의 개봉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영화 비평 매거진 '네오이마주'의 공식블로그입니다. 더 많은 글은 http://neoimages.co.kr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by woodyh9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1)
필진 리뷰 (260)
필진 칼럼 (149)
사람과 사람들 (55)
문화와 세상 엿보기 (10)
그리고... (41)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158,883
  • 66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woodyh98'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