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포일러가 일부 포함되어 있습니다)


목덜미까지 차오르는 긴장감이었다. 배우는 검은 스크린 속으로 사라지고 이야기는 이미 끝났는데도 난 마치 그 현장 속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고 있는 느낌이었다. 한동안 그 자리를 떠나지 못하고 침묵할 수 밖에 없었던, 그렇게 만들었던 살인자와 추격자의 피말리는 전투를 그린 <추격자>. 사실 이 영화는 시사회 전까지 그닥 주목을 받지 못했다. '김윤석'과 '하정우'라는 연기 잘한다는 배우가 있지만 주연은 사실상 처음에 가깝고, 두편의 단편으로 여러 영화제에서 상을 수상한 감독 '나홍진' 또한 장편은 처음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화를 본 순간 눈이 번쩍 뜨일 수 밖에 없었다. 이것이 과연 신인감독의 작품이란 말인가? <추격자>는 신인이 만든작품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대단한' 스릴러의 표피를 가지고 있다. 마치 봉준호의 <살인의 추억>과도 맞먹을. 더불어 '김윤석'과 '하정우'의 연기는 어떠한가? <타짜>와 <용서받지 못한 자>등을 통해 주목할만한 입지를 다지긴 했지만 확실한 임팩트가 없었던 그들에게 이 작품은 최상의 선물처럼 보인다.

같은 목소리를 가진 살인자와 추격자

무엇보다 이 영화의 훌륭한 점은 '캐스팅' 그 자체이다. 첫번째 이유는 물론 앞에서 언급했던것처럼 배우들이 너무나 연기를 잘했기 때문이다. 이것은 모두가 공감할만한 부분이다. 하지만 내가 굳이 처음으로 '캐스팅' 얘기를 꺼낸 것은 그것 때문이 아니다. '살인'에 관한 광적인 집착과 잔인한 장면 묘사가 충격을 주긴 하지만 그보다 공포스러웠던 것은 두 배우의 '목소리'였다. 기본적으로 김윤석과 하정우는 저음의 톤을 가지고 있다. 이것은 조용한 분위기에서 더욱더 극적인 효과를 발휘하여 공포속으로 몰아가게끔 만든다. 그리고 울먹일 듯하지만 담담하게 보여지는 외로움의 감정들이 목소리에 묻어난다. 안마시술소를 운영하며 돈을 벌고 있지만 가족없이 혼자인 '엄중호'(김윤석), 태어났을때부터 혼자였던것처럼 마음 속을 들여다볼 수조차 없게 굳게 자신의 자물쇠를 가지고 있는 '지영민'(하정우). 그들이 서로에게 말하는 장면은 대부분 목소리톤이 다르다. 그런데 이상하게 난 한사람이 말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것이 나에겐 '공포감'으로 다가왔다. 한번 더 생각해보면 '살인자'와 그를 '쫓는자'가 실은 사회 정의를 파괴한다는 점에서 비슷한 것이다. 거울을 앞에 두고 자신을 쫓을 수 밖에 없는. 나는 왜 너의 목소리로 너를 부르는가?

전형성을 극복한 심층적인 이야기의 얼개

윤석이 미진의 딸이 있는 입원실에서 묵묵히 앉아있고 창문위로 보이는 먼 산을 보여주는 엔딩 신은 헐리웃 무비의 마지막과 별반 다르지 않아 보였다. 철학적으로 보면 중호가 왜 죽을 힘을 다해서 영민을 쫓았는지에 대한 이유를 보여주며 미진의 딸을 통해서 자신의 흔적을 돌이켜보고 왜 사람의 목숨이 그토록 중요한지에 대해서 고민하게 만드는, 어쩌면 그로 인해 자신의 변화를 후에 체험하게 될지도 모르는 장면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래서 교훈적이고 상투적인 것이다. 이 영화에서는 솔직히 그런 전형적인 장면이 더러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눈에 잘 띄지 않는 이유는 그것을 극복하고도 남는 '심층적인 이야기의 얼개'이다. 주변인물이 사라지고 중심인물들이 그로 인해 맞부딧히고 쫓고 쫓기는 이야기는 일부러 그 속에 곁가지 사건들을 심어 놓지 않고 하나의 사건을 끝까지 이끌고 간다는 점에서 긴장감을 획득하게끔 만든다. 그럼으로써 영화는 자주 관객을 시험하는데, 도대체 중호가 찾고 있는 것이 '미진'인지 '영민'인지 아니면 그도 아닌 '돈'인지에 대해 혼돈스럽게 만들며, 영민의 살해 의도가 '성불구'에 관한 것 때문인지 아니면 본래 가지고 있던 악마적 속성 때문인지에 대해서 갈등하게 만든다. 감독은 영민의 살해의도에 대해서 일부러 여지를 심어두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이 영화에서는 무수히 많은 관객스스로가 상상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 '매춘부'를 상대하면서 느꼈을 '성불구자'로서의 존재에 대한 비참함. 그것은 심문 장면에서도 잘 나타나 있다. 하지만 그것 때문에 살인을 저질렀다고 한다면 '조카'의 머리를 정을 가지고 상처를 준 것은 어떻게 설명해야할 것이며 자신을 귀찮게 하는 노부부를 그렇게도 쉽게 살해하는 것은 또 무슨 의도인가? 이렇게 <추격자>는 알 수 없는 의문들로 가득하다. 그런데 그것이 통 답답하기 보다는 이상하게도 스릴러라는 장르랑 잘 맞아 떨어지는 장치로 느껴진다.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를 처단한 지영민

영민은 가시면류관의 흔적을 그가 죽이는 사람들에게 남긴다. 도구는 정이고 그 방법은 끔찍하다. 또한 교회 앞에 놓인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를 조각한 석재 조각가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가 조각한 사람들은 예수님처럼 거룩하게 죽음을 당하지 못하고 처참하게 땅에 묻히거나 어항속에 얼굴을 헌납한다. 예수를 처단한 것은 누구인가? 그 사람들은 유대 종교지도자들이었다. 그러면 지영민은 그런 존재인가? 사회에서 반드시 처벌 당해 마땅할. 어떠한 변명도 동정도 필요없는 존재. 그렇기 때문에 시민들은 예수를 죽인 유대 종교지도자들을 확실히 찾아서 예수처럼 처단해야한다. 지영민도 그래서 반드시 사라져야할 존재이다. 눈뜨고 볼 수 없는 살인 사건은 경찰이나 형사가 해결할 수 있는 것들이 아니라는 것을 이 작품또한 비판적으로 보여준다. <살인의 추억>은 그래서 분하고 억울한 영화였는데 이 영화 또한 그런 감정을 잊을 수 없게 한다. 하지만 예수를 처단한 지영민처럼 우리에겐 그런 존재들이 실제 삶에서 적지 않다. 그래서 더 어지럽고 두려움에 떨어야할 우리의 모습을 <추격자>는 추격하고 있는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영화 비평 매거진 '네오이마주'의 공식블로그입니다. 더 많은 글은 http://neoimages.co.kr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by woodyh9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1)
필진 리뷰 (260)
필진 칼럼 (149)
사람과 사람들 (55)
문화와 세상 엿보기 (10)
그리고... (41)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158,894
  • 16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woodyh98'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