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건영


부산국제영화제의 규모가 날로 커지고 있다. 출품된 작품의 숫자를 비롯한 규모에서 매년 역대 최다기록을 갱신해왔으며, 세계최초 상영인 월드프리미어와 자국 외 최초상영인 인터내셔널프리미어 역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이에 뒤질세라 매체들마다 앞 다투어 이 같은 수치를 보도해온 바 있지만 과연 양적증가가 그렇게 중요한 일인지 자문해볼 일이다. 그러니까 부산영화제가 감당할 만한 규모를 넘어선 게 아니냐는 것이다. 양적인 팽창이 질적 성장으로 고스란히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그 징후는 여러 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예컨대 해외 초청 게스트의 면면만 봐도 예년에 비해 격이 떨어지고 있음이 발견된다. 물론 주관적 기준에 의한 것이고 사적 호불호가 갈릴 만한 일이긴 하다. 하지만 일일이 열거하지 않더라도 분명 올해의 게스트는 작년과 비교해 빈약하기 짝이 없다. 문제는 게스트의 면면이 상영작의 품질과도 맞물린다는 점에 있다. (국내 팬의 절대적 지지를 모르는 바 아니고 작품자체는 나 또한 무척 좋아하지만, 왕가위의 <동사서독: 리덕스>까지 부산영화제에서 상영했어야 하는 것일까?)

칸을 비롯한 유럽의 영화제들이 필름마켓 운영과 경쟁부문 성과에 기대어 역사를 만들어온 것과는 달리 부산영화제는 이 땅의 씨네필의 열정을 자양분삼아 발전해왔다. 그러니까 영화를 보러 전국에서 달려온 영화애호가의 열정과 발걸음이 오늘의 부산영화제를 일궈냈다는 말이다. 그럼에도 한 편의 영화를 보기 위해 벌여야 하는 사투는 여전하다. 삽시간에 매진되는 개, 폐막작은 물론이고 일반상영작의 경우도 표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다. 출품작은 기하급수로 늘어나는데 반해 상영관과 행사 기간은 그대로인 까닭이다.

새벽부터 줄지은 매표 행렬과 찜질방에서 기숙하는 씨네필의 모습은 부산영화제만의 자랑거리로 여겨져 왔으니, 부산행을 결심한 영화애호가들마다 이 정도의 고생쯤은 당연한 것으로 여긴지 오래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많아야 3회 상영에 그치는 개별 작품들 중 대부분은 고작 몇 백 명의 관객과 만난 후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지기 마련이다. 이런 환경에서 영화를 둘러싼 담론의 생성은 고사하고 적절한 평가를 받는 것조차 요원한 일일 터이다. ‘부흥.발견.비평’이라는 부산영화제의 모토가 무색해지는 순간이다.

비록 출품작 숫자가 적더라도 상영회차를 늘려 관객과 만날 기회를 보다 많이 제공하는 문제에 대하여 진지하게 고민할 때가 되었다. 부산영상센터 ‘두레라움’의 기공은 비록 늦은 감이 있으나 부산국제영화제의 안정적 행사 공간 확보와 작품상영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완공되는 2011년이 되면 사정이 나아지려나? 남포동에서 낯설게 첫발을 내딛던 제 1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기록과 기억 속으로, 소담했지만 화합과 흥분의 도가니 속에서 ‘영화가 주인 되었던’ 그 시절로 돌아가 새롭게 생각할 때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영화 비평 매거진 '네오이마주'의 공식블로그입니다. 더 많은 글은 http://neoimages.co.kr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by woodyh9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1)
필진 리뷰 (260)
필진 칼럼 (149)
사람과 사람들 (55)
문화와 세상 엿보기 (10)
그리고... (41)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158,689
  • 53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woodyh98'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