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삶의 조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10.10 어리버리 아줌마의 부산영화제 방문기(2)
  2. 2007.10.10 PIFF에서 만나는 옴니버스 영화들
2007.10.09


우선 방문기(2)가 심히 늦어진 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서울 오자마자 부산 가느라 밀렸던 잡지 일 하랴, 이도훈 편집장님의 『필름에 관한 짧은 사랑』 교열 도와드리랴 좀 바빴다면 조금의 변명은 되겠지요.

사실 이번에 부산 가게 된 건 문화관광부 독립예술영화관 개관기념 이벤트에 당첨되었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개막식 표랑 숙소가 공짜로 생겼고, 전 해야 될 일도 미루고 신나게 부산에 내려갔습니다. 그러면 영화제에 대한 좋은 추억으로 가득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번 제12회 부산영화제에 대해서 여러 쓴소리를 할 수밖에 없을 거 같습니다. 게다가 저 혼자 내려갔고 평일이라 아는 사람들도 없어, 영화제에서 재미나게 논(?) 얘기는 할 게 없네요.

4일 부산 내려가는 기차에서부터 슬슬 불안하게 했던 흐린 하늘은 급기야 굵은 빗방울을 쏟아냈고, 전 시간대가 별로 없는 KTX 30% 스페셜 할인의 대가로 5시 반에야 부산역에 도착하였습니다. 아시다시피 부산역에서 야외상영장이 있는 동백역까지는 거의 한 시간이 걸리므로 전 배우들이 입장하기 시작하는 6시 30분에야 겨우 상영장 앞에 도달할 수 있었습니다. 비까지 쏟아지는데다 배우들을 보러 온 사람들에 입장하려는 관객들까지 얽혀서 그곳은 이미 아수라장이었습니다. 무슨 전우회에서 지원 나왔는지 군인모자 쓴 아저씨들은 무조건 사람들을 밀쳐냈고, 상영관까지 삥 돌아 간신히 줄을 선 후에도 입장하기까지 한참이 걸렸습니다. 게다가 비는 그치기는커녕 점점 쏟아졌고, 영화제에서 나눠주는 우비는 다 떨어졌다더군요. 비 맞은 생쥐 꼴이 된 저는 제발 레드카펫 행사 빨리 끝나고 영화 시작하기만을 바랐습니다. 사람들의 호응이나 박수도 그다지 없었는데, 엔리오 모리꼬네가 등장하니 그나마 박수가 커졌습니다. 제일 황당했던 건 마지막에 느닷없이 등장한 정동영, 이명박, 권영길 등이었습니다. 다들 수근대더군요. “쟤들 여기 왜 왔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느님도 영화광(?)이실까요? 다행히 <집결호>가 시작되자 비가 그치더군요. 축축이 젖은 옷을 걸치고도 몰입하여 볼 만큼 좋은 영화였습니다. 중국 최초의 블록버스터 영화니, <태극기 휘날리며>의 특수효과팀이 참여했느니 하고 영화의 스펙터클에만 초점을 맞추는 기사들이 많은데, 제가 보기엔 이 영화는 ‘정체성 찾기’와 ‘속죄의식’에 대한 영화인 것 같습니다. 영화를 보신 분들의 평이 기대됩니다. 제가 확실하게 느낀 것은 영화는 영화관에서 봐야 된다는 것! 야외상영장은, 특히 비가 내리는 야외상영장은 확실히 제 취향이 아닙니다.

부산 내려가기 전에 숙소가 어딜지 제일 궁금했는데―출발 하루 전에야 알려줘서―‘호텔’(그랜드호텔)이라는 말에 ‘역시 문화관광부야!’ 하며 흐뭇해했습니다. 신혼여행 때 이후로는 특급호텔에 머문 적이 결단코 없었거든요. 체크인할 때 조식권까지 줘서 더욱 흐뭇한 마음에 들어간 방은 11층의 넓은 창문이 바다로 향한, 그것도 더블침대에 싱글침대까지 딸린 널찍하고 럭셔리한 방이었습니다. 그러나 좋아하던 것도 잠시! 당연히 숙소에 치약이랑 샴푸는 있겠거니 하고 안 챙겨 왔는데 이게 웬일, ‘치약=1,000원’ ‘샴푸세트=2,500원’이라는 계산서가 눈에 잘 띄게 놓여 있더군요. 저, 치약 없이 이 닦고, 샤워젤―그나마 샤워젤은 욕실에 있더군요―로 머리 감았습니다ㅠㅠ 혹시 부산에서 호텔 이용하실 분들은(그럴 분이 거의 없겠지만) 꼭 참고하시길!!!

다음날 지난 밤 깜깜해서 아무것도 안 보이던 창문 밖 바다를 바라보니 너무나 멋있더군요. 그러나 전 10시 영화를, 그것도 대영시네마 것을 예약해놓았기 때문에 눈물을 머금고 그 멋진 방에서 부랴부랴 나와야 했습니다. 최대한 서둘렀는데도 대영시네마에 도착한 것은 10시 5분 전쯤. 근데 이게 웬일입니까? 발권기는 작동이 안 되고, 예매 표 찾는 창구는 따로 없고, 매표소에는 줄이 길게 서 있었습니다. 급한 저는 양해를 구하고 줄 앞에 섰는데, 5일 표만 뽑아달라 했음에도 불구하고 미리 예매한 11일 표(원래 10, 11일 갈 예정이었기에)까지 발권이 된 겁니다. 늦을까봐 마음이 급한 저는 발권 취소해달란 말과 함께 표를 창구에 놔두고 부랴부랴 극장에 들어갔는데 줄이 또 길게 서 있더군요. 줄 서고 있다 혹시나 해서 “이 줄이 <머나먼 하늘로 사라진> 맞죠?” 물었더니 <크로우즈 제로>라는 겁니다ㅠㅠ 자원봉사자들이 안내를 한다는 게 영화 이름을 안 말하고 상영관 이름만 외쳐대니 헷갈린 거죠. 결국 2분 늦게 도착했는데, 다행히 들여보내 주더라구요. 원래 영화제에선 절대 안 늦는 주의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모든 우여곡절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제 탁월한 선택에 자화자찬하게 했습니다. 일본 영화 특유의 아기자기한 캐릭터가 살아 있고, 성장영화와 판타지 영화의 요소들을 골고루 갖춘 마음이 따뜻해지는 영화였습니다. 전국 개봉하거나 ‘일본인디필름페스티벌’ 같은 데서 상영되어도 괜찮을 거 같습니다. 영화 끝나고 아까 창구에 팽개친 영화 표―<새총>이었습니다―생각에 창구로 가 물어보니, 아예 예매 취소를 시켜놨더라구요. 항의하자 자봉들이 처음이라 서툴렀다는 변명만… 결국 <새총>은 볼 팔자(?)가 아니라는 생각에, 11일 아침 영화로 <먼지 속의 삶>을 다시 예매했습니다.

<머나먼 하늘로 사라진>이 144분짜리라 바로 1시에 시작하는 <소피아와 호나스>+<나쁜 버릇>을 이어서 봤습니다. 사실 <다이빙 벨 앤 더 버터플라이>나 <부정적으로 생각하기>를 보고 싶었으나 매진된 관계로… 하지만 <나쁜 버릇>도(<소피아와 호나스>는 단편이라) 독특한 형식이나 생각할 거리가 많은 내용의 수작이었습니다. 정신없이 보다 보니 영화에 대해 이렇게 짤막한 단평들만 늘어놓네요. 제대로 정리해보고 싶은데 시간도, 능력도 안 되니 안타깝습니다.

해야 되는 일과 집에서 기다리는 아저씨(정말 기다렸는지는 모르겠지만)가 있는 관계로 5일 영화 2편만 보고 서울로 돌아왔습니다. 그게 한이 맺혔는지, 내일 다시 부산 가는 저는 이틀 동안 무려 6편의 영화를 예매해놓았습니다. 같이 놀 동행도, 술친구가 되어줄 이도 없는 관계로(네오이마주 분들도 대부분 돌아가셨겠죠) 그럭저럭 목표는 달성할 수 있을 거 같은데, 제 뇌 용량이 따라줄지 모르겠네요. 이 중 <말도둑>은 백 편집장님의 지대한 영향하에 예매했고―덕분에 기차 시간을 처음 계획했던 것보다 많이 당겨야 했습니다. 1시 <야간 버스>에도 필이 꽂히는 바람에―<삶의 조건>도 ‘PIFF에서 만나는 옴니버스 영화들’ 기사 보고 예매한 거니, 이번에 네오이마주 덕을 많이 보네요. 그럼 부산 또 다녀오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IFF에서 만나는 옴니버스 영화들

그리고... 2007.10.10 02:34 Posted by woodyh98
2007.10.07


올해 PIFF에서는 유난히 당대 최고의 감독들의 단편을 모은 옴니버스 영화들이 눈에 띈다. 이름만으로도 궁금증과 신뢰감을 선사하는 감독들의 옴니버스 단편 영화들을 부산영화제에서 챙겨보는 센스를 가져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그들 각자의 영화관] . 칸영화제 60주년을 기념하여 조직위원장 질 자콥이 직접 제작과 편집을 맡고, ‘영화관(館)’ 을 주제로 역대 황금종려상 수상 감독 35명이 3분짜리 스케치 33편을 찍어 완성된 영화이다. 기타노 다케시,테오 앙겔로풀로스,마이클 치미노,안드레이 콘찰로프스키,아키 카우리스마키,올리비에 아사야스,왕 가위,허우 샤오시엔,첸 카이거,라울 루이스,쟝 피에르 다르덴 ,월터 살레스,유세프 샤힌,장 이모우,제인 캠피온 ,레이몽 드파르동,로만 폴란스키,빔 벤더스,마노엘 드 올리베이라,압바스 키아로스타미,뤽 다르덴,빌 어거스트,난니 모레티,데이빗 크로넨버그,라스 폰 트리에,조엘 코엔,아모스 기타이,켄 로치,엘리아 술레이만,구스 반 산트,챠이 밍량,아톰 에고얀,클로드 를루슈,에단 코엔 등 쟁쟁한 이름이 명단에 올라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르투갈의 칼루스테 굴벤키안 재단에서 창립 50주년을 맞아 ‘세계의 현황에 대한 문화포럼’을 기획하였고, 그 포럼의 일환으로 6명의 감독들에게 자국의 문화현상에 대한 옴니버스영화 연출을 맡겼다. 이렇게 만들어진 [삶의 조건] 은 왕 빙,아이샤 아브라함,빈센트 페라스,페드로 코스타,샹탈 아커만,아피찻퐁 위라세타쿤 등 6명의 주요 감독들이 연출을 맡았다.

동유럽의 라트비아에서도 전도유망한 젊은 영화 감독들이 모여 만든 단편 옴니버스가 탄생했다. 이 네 편의 단편영화는 각각 유년기, 청년기, 성년기, 노년기의 네 가지 결정적 순간을 통해 한 남자의 일생을 이야기한다. 라일라 파칼니나, 크리스티 푸이유, 코르넬리우 포룸보이우, 아그네스 코츠시스 등의 네 명의 감독들이 만든 [자유로운 새] 는 '월드 시네마'에서 상영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페르시안 카펫] . 이란의 페르시아 박물관에서 ‘카펫’을 주제로 당대 최고의 이란 감독들에게 연출을 의뢰하여 만든 옴니버스영화로,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인 다리우스 메흐르지를 비롯,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마지드 마지디, 자파르 파나히, 락샨 바니 에테마드, 노롤딘 자린켈크, 모즈타바 라이, 바흐만 파르마나라, 코스로 시나이, 바흐람 베이자이, 베흐루즈 아프가미, 세이폴라 다아드, 모함마드 레자 호나만, 레자 미르 카리미, 카말 타브리지 등 15명의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위의 세 옴니버스영화와 다른 점은 다큐,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의 단편을 모았다는 점이다.

이들 옴니버스영화만으로도 2007년 세계영화의 주요 감독에 관한 지도는 거의 완성되는 셈이다. 단 하나. 이들 프로젝트에 한국 감독들이 빠졌다는 점이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에서도 두 편의 옴니버스 영화가 선을 보인다. 먼저, ‘인권애니메이션 프로젝트 2’ 인 [별별이야기 2-여섯 색깔 무지개] 가 있다. 주목 받는 젊은 애니메이션 감독이 총출동하여 함께 제작한 이 영화는 동성애자, 장애인, 일하는 여성과 육아, 남자들의 사내대장부 콤플렉스, 외모지상주의, 이주 여성의 문제 등 자칫 딱딱하게 여겨질 수 있는 인권의 문제를 애니메이션적 상상력을 동원해 흥미롭게 풀어낸 작품으로 박용제, 안동희-류정우, 이홍수-이홍민, 홍덕표, 정민영, 권미정 등 8명의 애니메이션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판타스틱 자살소동] 은 MBC 드라마넷과 인디스토리가 공동제작한 작품으로, 미디어자본과 독립영화계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다. 박수영, 조창호, 김성호 등 재기넘치는 젊은 감독들이 연출을 맡았다.

출처: www.piff.org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영화 비평 매거진 '네오이마주'의 공식블로그입니다. 더 많은 글은 http://neoimages.co.kr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by woodyh9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1)
필진 리뷰 (260)
필진 칼럼 (149)
사람과 사람들 (55)
문화와 세상 엿보기 (10)
그리고... (41)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158,697
  • 85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woodyh98'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