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사 아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5.19 시간의 사용

시간의 사용

필진 칼럼 2009.05.19 09:57 Posted by woodyh9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건영

아침 10시 경 전화 한 통을 받았다. 매주 원고를 보내는 곳 편집자로부터의 전화였는데, 첫 마디는 “일어나셨어요? 너무 이른 시간에 전화 드린 건 아니죠?”였다. 물론 아니다. 그 즈음이면 이미 사무실에 출근해 하루 일과에 대해 깨작거릴 시간이고 커피 한 잔 마시면서 모니터와 마주할 때이다. 이런 유의 아침 인사, 그러니까 주로 영화판 외부인으로부터 걸려오는 아침 전화인 경우 이렇듯 조심스레 상대의 상태를 확인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가만 생각해보니,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즉 글쟁이들에 대한 편견, 이를테면 글로 밥 먹고사는 사람들이란, 늦은 밤까지 통음하거나 꼭두새벽까지 글을 쓰다 잠들어 해가 중천이나 돼야 일어나 하루 일과를 시작하는 사람일지도 모른다고 여기는 까닭인 듯싶다. 하기야 내 경우에 국한시켜보더라도 대낮에 일어나 봉두난발에도 아랑곳 않은 채 세상 가장 게으른 자의 모습으로 슈퍼로 직행하는 것이 일과인 시절도 있었으니 완전히 부정하진 않겠다만 요즘 세상에 이렇게 게으름을 피우는 글쟁이가 어디 있을라고. 그랬다가는 밥 굶기 십상일 터. 제 아무리 두주불사로 밤을 지새웠다 해도 아침이 되면 제 할 일 똑 부러지게 처리하는 것이 프로의 참모습 아니던가. 게다가 제 입맛에 맞춰 시간을 사용하다가는 사회부적격인간으로 낙인찍히기 딱 알맞다.

또 한 날은 아침 7시도 안 된 시간에 휴대폰이 울렸고 너무 이른 시간이라 스팸이 아닐까 싶어 일부러 받지 않았는데, 그렇게 몇 차례 전화는 거듭되었다. 아침 일과를 마치고 남겨진 번호를 눌렀더니, 상대는 모 대학원신문사 편집국이었다. 통화를 한 적이 있는 것도 아니요 일면식 있는 관계도 아닌데 원고청탁 때문에 전화했다는 말로 운을 떼더니 “하도 전화를 안 받으셔서 주무시는 줄 알았습니다”라고 한다. ‘하도 전화를 안 받다니’ 내가 빚쟁인가? 내가 돈 떼먹고 달아난 사람이라도 된단 말인가. 내가 그 시간에 전화통화하기로 약속이라도 했단 말인가. 물론 상대의 말뜻을 모르는 바 아니나 7시도 안 되어 걸려온 전화를 받지 않는다고 ‘하도 전화를 안 받는다’는 말을 해대는 편집국장이란 친구의 사고방식은 선뜻 이해가 되질 않았다. 나도 질세라 “요즘 대학원은 새벽반도 있나봅니다.”라고 일갈해주었으나, 영 맘이 편치 않았던 기억이 있다.

인정하기 싫지만 타인의 시간을 위해 나의 시간을 분할하여 내놓아야하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자본주의화 된 사회의 작동원리 중 하나이다. 자본주의사회에서 개인은 결국 누군가의 시간을 위해 자신의 시간을 헌납할 수밖에 없다는 서글픈 현대인의 초상을 그린 로랑 캉테의 <시간의 사용_ L'emploi du temps>이 설득력을 얻는 것도 이 지점이다. 달리 얘기하면 너무 이른 시간도 너무 늦은 시간도 각자의 생활패턴에 의해 스스로 규정지은 설득력 없는 규칙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너무 이른 또는 너무 늦은 시간이란 게 없는 건 아니다. 채권추심업체일지라도 밤 8시 이후에는 전화를 걸어 빚 독촉을 할 수 없고 늦은 밤과 이른 새벽에 전화를 거는 행위가 경우에 어긋난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제 아무리 자본주의화 된 시스템이 개인의 시간을 속박한다고 해도 최소한의 프라이버시는 인정해야 한다는 묵시적 약속일 테다.

언젠가 후배가 ‘힘 있는 자’의 정의를 물어왔을 때, 돈과 시간을 내 맘대로 쓸 수 있는 자가 힘 있는 사람이라고 단정 지어 말한 적이 있다. 적어도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진짜 권력자는 시간을 자기 것으로 만드는 사람이다. 가령 경찰에서 전화가 왔는데,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자는 공권력의 요구에 항변하지 못하고 상대가 정한 시간에 맞출 수밖에 없지만, 힘 있는 자는 자기시간에 따라 상대의 일정을 조정하고 변경하며 때론 무시하기도 한다. 시간을 지배하는 자가 세상을 지배한다는 말은 참이다.

돈이야 내 맘대로 되지 않는다고 해도 시간만큼은 내 뜻대로 사용하면서 살고 싶은 게 인지상정일 것이다. 이것은 프리랜서의 자유로운 시간활용과는 다른 차원의 얘기다. 말하자면 사회경제활동을 할 때 상호관계가 훼손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나의 의도대로 시간을 조절하며 살아감을 뜻한다. 이 정도가 되려면 얼마간의 성공과 경제적 안정이 뒷받침돼줘야 할 터이다. 말이 그렇지 언감생심 그런 날이 올 리 만무하겠지만 가끔 걸려온 전화의 상대가 나의 스케줄을 조심스런 어조로 묻을 때마다 혼자 피식 웃곤 한다. 나의 시간이 아직은 내 것이구나. 하고 말이다. 오랜 만에 <시간의 사용>을 다시 봐야겠다.


(추신) 영화사 ‘아침’의 정승혜 대표가 세상을 떠났다. 마흔 네 살의 아직은 너무 젊은 나이에 유명을 달리했다. 그와는 공식석상에서 단 한 차례 인사를 나눈 적이 있을 뿐이다. 언론이 앞 다퉈 부음을 전하고 있지만, 특별한 친교를 나눈 사이도 아닌 마당에 입에 발린 글로 애도하는 것이 주저된다. 한국영화계는 재기 넘치고 올곧은 좋은 제작자를 잃었다. 그것이 안타깝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영화 비평 매거진 '네오이마주'의 공식블로그입니다. 더 많은 글은 http://neoimages.co.kr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by woodyh9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1)
필진 리뷰 (260)
필진 칼럼 (149)
사람과 사람들 (55)
문화와 세상 엿보기 (10)
그리고... (41)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158,684
  • 03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woodyh98'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