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프라인 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13 네오이마주 오프라인 판, 그 꿈같은 마법이 펼쳐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건영


따뜻하다 못해 눈부실 정도로 화창했던 날 오후, 상상마당으로 향했다. 걸어서 족히 10분이면 다다를 정도로 지척에 있다 보니 다른 영화가 보고 싶을 때마다 찾는 곳인데, 이번에는 한국영화아카데미 졸업 작품 중 이숙경 감독의 <어떤 개인 날>을 볼 요량으로 집을 나선 것이다. 그런데 상영시간표를 아무리 찾아봐도 <어떤 개인 날>은 보이질 않아 창구에 물어보니 일주일 뒤에나 상영한다는 것. 아뿔싸! 인터넷 영화예매사이트의 상영시간표를 잘 못 본 것이었다. 이게 다 그동안 영화와 소원하게 지낸 결과이니 누굴 탓하랴. 이왕 온 김에 지하 4층 상영관으로 내려가 주위를 휘릭 둘러보고는 ‘필사 20호’를 냉큼 집어 들고서 이내 집으로 돌아왔다.

필사에는 서울아트시네마 공모제전환에 관한 인터뷰와 관련 글이 있었는데, 무엇보다 눈을 사로잡은 것은 이번 호를 마지막으로 ‘필사’에 대한 KT&G 상상마당의 지원이 끊긴다는 소식이었다. 앞으로의 향방을 확실하게 정하지는 못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사’는 계속될 것이라는 의연한 결의가 담겨있었기에 그나마 안도하였다. 어떤 방법으로든지 오랫동안 필사를 만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이어 메일을 열어보니 네오이마주 편집스태프 지원 신청서가 도착해있었다. 그렇지! 벌써 마감이 되었구나. 명색이 편집장이라는 자가 이렇게 무심하고 무감각하다니. 정성스레 쓴 지원의 변(辯)과 영화리뷰를 읽으면서 신춘문예 공모전에 글을 보낸 후 떨리는 가슴으로 발표를 기다리던 오래 전 어느 겨울날이 떠올랐다. 비록 비상근 무보수직에 불과한 웹진의 스태프일지언정 신청서를 보낸 이들의 글에서 이 공간을 남다르게 인식하고 있음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다. 어쨌거나 예정된 수순을 밟아 스태프가 결정될 것이니, 어떤 사람이 스태프로 이름을 올리게 될지는 나도 모를 일이지만 이번 스태프는 이전과 다르게 활동의 스펙트럼이 넓어질 것이라는 점만은 분명하다. 그러니까, 2009년 상반기를 기점으로 네오이마주의 오프라인 판이 발행되기 시작할 것이고, 이때 신입스태프의 열정과 참신한 아이디어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얘기다.



기왕에 얘기가 나왔으니 하는 말인데, 타블로이드판 무크지는 네오이마주 창간 당시부터 고민해왔던 기획이다. 사실이지 글 쓰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자신의 글이 활자화되어 많은 이들에게 알려지는 것만큼 신나는 일이 또 있을까. 그럼에도 섣불리 시작하지 못한 이유는 어느 정도 자생력과 인프라를 확보했을 때 시작하는 것이 옳다고 믿었던 까닭이다. 또한 천품이 소심하여 함부로 모험을 하지 못하는데다가 입만 열면, ‘열정의 착취’를 경계해야한다고 외쳐온 마당에 안정적인 출판비용의 확보 없이 섣불리 시작하여 좌절하기를 밥 먹 듯하고 싶은 마음은 추호도 없었다. 무엇보다 책 출판이 무산되어 본의 아니게 양치기 소년이 된 2007년의 쓰린 기억이 있기에 더욱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장고 끝에 악수를 두는 것만큼 미련한 일도 없는 법. 이만하면 시작해도 괜찮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들어 이번만큼은 모험을 감행하기로 마음을 굳힌 것이다. 차일피일 미루다가는 영영 기회를 놓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고, 공론의 장에 던져놓아야 의무와 확신이 생기고 전투력도 배가된다는 결론에 다다랐기 때문이다.

천지개벽할 일이 벌어지지만 않는다면 6월 25일 경 극장에서 네오이마주 오프라인 판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모름지기 맛난 음식은 좋은 그릇에 담아야 하는 법. 이를 위해 가독성과 전문성에 역점을 둔 편집시스템을 구축할 것이고 이것들을 담을 그릇 또한 전문 디자이너집단의 도움을 얻어 미려한 외관을 드러낼 터이니 두 달만 기다려주시라.

영화잡지들이 하나 둘 사라지는 하수상한 시절. 하필 이런 불확실성의 시대에 웬 오프라인 판이냐고 걱정하실 분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사라지는 것이 있으면 새로이 생겨나는 것도 있는 법. 숭고한 캐치프레이즈를 앞세운 요란법석 떨 정도의 거창한 잡지를 만들 게 아니니, 어깨가 감당할 만큼의 짐만 질 것이로되 다만 쉼 없이 나아갈 생각이다. 지금 생각으로는 네오이마주를 지켜보아준 모든 영화친구들의 이야기를 좀 더 많은 사람과 나누고자하는 소박한 마음뿐이고, 걱정보다는 여러분의 박수와 격려가 더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 한다. 바야흐로 여러분의 글이 활자화되어 관객과 만나는, 그 꿈같은 마법이 펼쳐지기 직전이다.


(추신) 그러고 보니 네오이마주 개편에 대한 궁금증을 남길 뻔했다. 4월 20일을 전후로 완성되어 새로운 얼굴과 만나게 될 것이니 이것 또한 조금만 참아주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영화 비평 매거진 '네오이마주'의 공식블로그입니다. 더 많은 글은 http://neoimages.co.kr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by woodyh9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1)
필진 리뷰 (260)
필진 칼럼 (149)
사람과 사람들 (55)
문화와 세상 엿보기 (10)
그리고... (41)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158,681
  • 013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woodyh98'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