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집결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0.10 어리버리 아줌마의 부산영화제 방문기(2)
2007.10.09


우선 방문기(2)가 심히 늦어진 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서울 오자마자 부산 가느라 밀렸던 잡지 일 하랴, 이도훈 편집장님의 『필름에 관한 짧은 사랑』 교열 도와드리랴 좀 바빴다면 조금의 변명은 되겠지요.

사실 이번에 부산 가게 된 건 문화관광부 독립예술영화관 개관기념 이벤트에 당첨되었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개막식 표랑 숙소가 공짜로 생겼고, 전 해야 될 일도 미루고 신나게 부산에 내려갔습니다. 그러면 영화제에 대한 좋은 추억으로 가득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번 제12회 부산영화제에 대해서 여러 쓴소리를 할 수밖에 없을 거 같습니다. 게다가 저 혼자 내려갔고 평일이라 아는 사람들도 없어, 영화제에서 재미나게 논(?) 얘기는 할 게 없네요.

4일 부산 내려가는 기차에서부터 슬슬 불안하게 했던 흐린 하늘은 급기야 굵은 빗방울을 쏟아냈고, 전 시간대가 별로 없는 KTX 30% 스페셜 할인의 대가로 5시 반에야 부산역에 도착하였습니다. 아시다시피 부산역에서 야외상영장이 있는 동백역까지는 거의 한 시간이 걸리므로 전 배우들이 입장하기 시작하는 6시 30분에야 겨우 상영장 앞에 도달할 수 있었습니다. 비까지 쏟아지는데다 배우들을 보러 온 사람들에 입장하려는 관객들까지 얽혀서 그곳은 이미 아수라장이었습니다. 무슨 전우회에서 지원 나왔는지 군인모자 쓴 아저씨들은 무조건 사람들을 밀쳐냈고, 상영관까지 삥 돌아 간신히 줄을 선 후에도 입장하기까지 한참이 걸렸습니다. 게다가 비는 그치기는커녕 점점 쏟아졌고, 영화제에서 나눠주는 우비는 다 떨어졌다더군요. 비 맞은 생쥐 꼴이 된 저는 제발 레드카펫 행사 빨리 끝나고 영화 시작하기만을 바랐습니다. 사람들의 호응이나 박수도 그다지 없었는데, 엔리오 모리꼬네가 등장하니 그나마 박수가 커졌습니다. 제일 황당했던 건 마지막에 느닷없이 등장한 정동영, 이명박, 권영길 등이었습니다. 다들 수근대더군요. “쟤들 여기 왜 왔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느님도 영화광(?)이실까요? 다행히 <집결호>가 시작되자 비가 그치더군요. 축축이 젖은 옷을 걸치고도 몰입하여 볼 만큼 좋은 영화였습니다. 중국 최초의 블록버스터 영화니, <태극기 휘날리며>의 특수효과팀이 참여했느니 하고 영화의 스펙터클에만 초점을 맞추는 기사들이 많은데, 제가 보기엔 이 영화는 ‘정체성 찾기’와 ‘속죄의식’에 대한 영화인 것 같습니다. 영화를 보신 분들의 평이 기대됩니다. 제가 확실하게 느낀 것은 영화는 영화관에서 봐야 된다는 것! 야외상영장은, 특히 비가 내리는 야외상영장은 확실히 제 취향이 아닙니다.

부산 내려가기 전에 숙소가 어딜지 제일 궁금했는데―출발 하루 전에야 알려줘서―‘호텔’(그랜드호텔)이라는 말에 ‘역시 문화관광부야!’ 하며 흐뭇해했습니다. 신혼여행 때 이후로는 특급호텔에 머문 적이 결단코 없었거든요. 체크인할 때 조식권까지 줘서 더욱 흐뭇한 마음에 들어간 방은 11층의 넓은 창문이 바다로 향한, 그것도 더블침대에 싱글침대까지 딸린 널찍하고 럭셔리한 방이었습니다. 그러나 좋아하던 것도 잠시! 당연히 숙소에 치약이랑 샴푸는 있겠거니 하고 안 챙겨 왔는데 이게 웬일, ‘치약=1,000원’ ‘샴푸세트=2,500원’이라는 계산서가 눈에 잘 띄게 놓여 있더군요. 저, 치약 없이 이 닦고, 샤워젤―그나마 샤워젤은 욕실에 있더군요―로 머리 감았습니다ㅠㅠ 혹시 부산에서 호텔 이용하실 분들은(그럴 분이 거의 없겠지만) 꼭 참고하시길!!!

다음날 지난 밤 깜깜해서 아무것도 안 보이던 창문 밖 바다를 바라보니 너무나 멋있더군요. 그러나 전 10시 영화를, 그것도 대영시네마 것을 예약해놓았기 때문에 눈물을 머금고 그 멋진 방에서 부랴부랴 나와야 했습니다. 최대한 서둘렀는데도 대영시네마에 도착한 것은 10시 5분 전쯤. 근데 이게 웬일입니까? 발권기는 작동이 안 되고, 예매 표 찾는 창구는 따로 없고, 매표소에는 줄이 길게 서 있었습니다. 급한 저는 양해를 구하고 줄 앞에 섰는데, 5일 표만 뽑아달라 했음에도 불구하고 미리 예매한 11일 표(원래 10, 11일 갈 예정이었기에)까지 발권이 된 겁니다. 늦을까봐 마음이 급한 저는 발권 취소해달란 말과 함께 표를 창구에 놔두고 부랴부랴 극장에 들어갔는데 줄이 또 길게 서 있더군요. 줄 서고 있다 혹시나 해서 “이 줄이 <머나먼 하늘로 사라진> 맞죠?” 물었더니 <크로우즈 제로>라는 겁니다ㅠㅠ 자원봉사자들이 안내를 한다는 게 영화 이름을 안 말하고 상영관 이름만 외쳐대니 헷갈린 거죠. 결국 2분 늦게 도착했는데, 다행히 들여보내 주더라구요. 원래 영화제에선 절대 안 늦는 주의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모든 우여곡절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제 탁월한 선택에 자화자찬하게 했습니다. 일본 영화 특유의 아기자기한 캐릭터가 살아 있고, 성장영화와 판타지 영화의 요소들을 골고루 갖춘 마음이 따뜻해지는 영화였습니다. 전국 개봉하거나 ‘일본인디필름페스티벌’ 같은 데서 상영되어도 괜찮을 거 같습니다. 영화 끝나고 아까 창구에 팽개친 영화 표―<새총>이었습니다―생각에 창구로 가 물어보니, 아예 예매 취소를 시켜놨더라구요. 항의하자 자봉들이 처음이라 서툴렀다는 변명만… 결국 <새총>은 볼 팔자(?)가 아니라는 생각에, 11일 아침 영화로 <먼지 속의 삶>을 다시 예매했습니다.

<머나먼 하늘로 사라진>이 144분짜리라 바로 1시에 시작하는 <소피아와 호나스>+<나쁜 버릇>을 이어서 봤습니다. 사실 <다이빙 벨 앤 더 버터플라이>나 <부정적으로 생각하기>를 보고 싶었으나 매진된 관계로… 하지만 <나쁜 버릇>도(<소피아와 호나스>는 단편이라) 독특한 형식이나 생각할 거리가 많은 내용의 수작이었습니다. 정신없이 보다 보니 영화에 대해 이렇게 짤막한 단평들만 늘어놓네요. 제대로 정리해보고 싶은데 시간도, 능력도 안 되니 안타깝습니다.

해야 되는 일과 집에서 기다리는 아저씨(정말 기다렸는지는 모르겠지만)가 있는 관계로 5일 영화 2편만 보고 서울로 돌아왔습니다. 그게 한이 맺혔는지, 내일 다시 부산 가는 저는 이틀 동안 무려 6편의 영화를 예매해놓았습니다. 같이 놀 동행도, 술친구가 되어줄 이도 없는 관계로(네오이마주 분들도 대부분 돌아가셨겠죠) 그럭저럭 목표는 달성할 수 있을 거 같은데, 제 뇌 용량이 따라줄지 모르겠네요. 이 중 <말도둑>은 백 편집장님의 지대한 영향하에 예매했고―덕분에 기차 시간을 처음 계획했던 것보다 많이 당겨야 했습니다. 1시 <야간 버스>에도 필이 꽂히는 바람에―<삶의 조건>도 ‘PIFF에서 만나는 옴니버스 영화들’ 기사 보고 예매한 거니, 이번에 네오이마주 덕을 많이 보네요. 그럼 부산 또 다녀오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영화 비평 매거진 '네오이마주'의 공식블로그입니다. 더 많은 글은 http://neoimages.co.kr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by woodyh9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1)
필진 리뷰 (260)
필진 칼럼 (149)
사람과 사람들 (55)
문화와 세상 엿보기 (10)
그리고... (41)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158,681
  • 013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woodyh98'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