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 오랜 옛날 지금은 유명을 달리하신 정은임 아나운서가 진행하던 <영화음악실>이라는 라디오 영화 음악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그 당시엔 새벽에 했었지요. 기다리다 잠이 오면 녹음테이프의 버튼을 누르고 잠이 들곤 했습니다. 그렇게 들었던 <영화음악실>의 내용 중에 정성일 님이 그해의 베스트를 뽑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그 리스트에는 처음 들어보는 한 감독도 같이 끼어 있었습니다. 바로 쿠엔틴 타란티노의 <저수지의 개들> 그렇게 한번 듣고는 잊혀지는 듯 했습니다.

그 후로 몇 년 뒤에 <펄프 픽션>이 칸 영화제의 그랑프리라는 화려한 수상 경력과 함께 여느 해외 영화제 수상작들과 같이 수상을 위주로 홍보되어 상영되었습니다. 그 당시만 해도 아직은 상 받은 영화들에 대한 환상이 많이 있었기 때문에 칸영화제, 베를린영화제, 베니스 영화제 등등 알려진 영화제들의 수상작들은 꼭 챙겨보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렇게 칸 영화제 그랑프리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영화를 보게 되었고, 그 영화를 본 충격은 아마도 <영웅본색>를 처음 보았을 때의 느낌과 같은 전율을 느꼈습니다. 아니 상 받은 영화가 이렇게 재미있어도 되는가? 이 영화의 뒤죽박죽된 서사 구조가 마음에 들었고 무엇보다 새로운 형식의 영화를 보았다는 기쁨이 컸습니다.

그 후로 비로소 데뷔작 <저수지의 개들>을 보게 되었고, 그 영화는 조금 지루했지만 이미 전에 본 주윤발과 이수현 주연의 <용호풍운>에 오마쥬를 바친 영화라고 알고는 참 이 감독이 대단한 영화광이구나 하고 느꼈습니다. 그로부터 조금은 한심한 옴니버스 영화 <포룸>을 보고는 조금 설마 했었지만 이후에 나온 <재키 브라운>을 극장에서 보고는 참 이 젊은 감독이 대가의 연륜을 느끼게 할 만큼의 감독으로 성장해 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국내에 <재키 브라운> dvd는 왜 아직 출시가 안 되는지)

<재키 브라운>의 대단한 여운을 간직하고 있었던 저로서는 그 작품이후에 정말 한동안 타란티노의 작품을 볼 수 가 없었고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 마침내 대단한 영화를 하나 들고 나오게 됩니다. 이름하야 <킬빌1>, <펄프 픽션>의 그 허약한 마약쟁이 말라깽이 처자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영화라 왠지 불길했었지만 결과는 정말 대단했습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영화들을 이렇게 한 영화에 담아서 보여주는 구나!!! 하면서 말이죠. 자신이 좋아하는 영화를 찍고, 존경하는 영화들에 대한 경의와 오마쥬를 거침없이 날리는 타란티노의 이 영화는 정말 영화의 재미가 무엇인가? 아드레날린이란 과연 무엇인가? 에 대한 타란티노 감독의 훌륭한 대답 같습니다.

<킬빌1>이 개봉하고 난 뒤 저는 타란티노가 오마쥬를 바친 영화들을 찾아보기 시작했고, 그 와중에 운 좋게도 리마스터링된 버전의 장철 영화들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vol.2 를 몹시 기다리던 저는 과연 vol.2에는 어떤 영화에 존경을 바칠까라는 의문이 들었고, 뭐 이번에도 사무라이 영화나 쇼 브라더스의 무협영화에 대한 오마쥬가 나올 것으로 기대를 했었습니다. 그리고 <킬빌2>가 개봉하던 날, 저는 또 한번 충격을 받고 말았습니다. 아니 그 대단한 <킬빌1>를 뛰어넘는 영화가 나왔다고. 물론 서부영화에 대한 오마쥬가 주가 되고 무술영화에 대한 오마쥬가 맛을 내지만. 그 와중에 아마도 가장 대단하다고 느낀 장면은 바로 키도가 무덤에 산채로 매장을 당하고, 그 관속에서 스승님을 떠올리며 무덤 속을 탈출하는 장면이었습니다. 엔니오 모리꼬네의 <아레나>가 흐르고, 키도가 손가락을 길게 펴서 관을 주먹으로 가격하는 순간은 정말 잊을 수 없는 명장면입니다.


2. 이렇게 타란티노의 옛날 영화 이야기를 한 이유를 말 한다면 그 동안의 타란티노 영화의 모든 것을 보실 수 있는 영화이기 때문입니다. 비록 한국인으로서 타란티노의 그 수다장면을 즐길 수는 없지만 그 수다장면을 참고 견딘다면 정말 대단한 영화가 펼쳐지기 때문입니다. 돌려차기하고 내려찍기 하는 순간 정말 저도 모르게 덩달아 박수를 치게 되며, 그 옛날 존 카펜터나 존 랜디스의 영화들에게서 느꼈던 B무비의 독특한 매력과 주체하지 못하고 스크린 밖으로 튀어나올 듯한 힘을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족) 타란티노가 이런 영화로 돌아와 주었으니 피터 잭슨 감독도 한번쯤은 외도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7.09.04

원래 이 영화는 [Glindhouse] 란 제목으로 로버트 로드리게스의 [플래닛 테러]와 페이크 호러 예고편 그리고 타란티노의 [데쓰 프루프]가 묶여서 나온 영화다. 그렇지만 엄청난 런닝타임으로 인해서인지 우리 나라에선 일단 [데쓰 프루프]부터 선을 보인다. 아쉽게도 페아크 예고편을 보기가 힘들어 졌다는 이야기.

영화는 자신의 차 '데쓰 프루프'를 모는 한 미치광이와 그에게 희생되는 섹시한 여성들의 사투를 그리고 있다. 타란티노는 [데쓰 프루프]를 통해 B급 영화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마음껏 표현하고 있다. 영화는 마치 7,80 년대 B급영화에나 볼법한 오프닝 크레딧으로 시작해 거칠기 짝이 없으며 중간중간 튀기오 하는 화면, 두번씩 나오는 대사(명백히 저예산으로 만들어져 실수 투성이의 영화라는 것을 가장한), 갑자기 흑백으로 바뀌는 장면을 넣음으로써 타란티노 스스로 자신의 영화 이력이 B급 영화에서 출발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더군다나 영화는 살인마와 섹시한 여인네들의 사투에 초점이 맞추진 것이 아니라 이들이 나누는 대화에 집중되어있다. 그의 데뷰작 [저수지의 개들]에서 보석상을 털기 전에 시시껄렁한 수다를 나누던 보석 강도들의 모습은 [데쓰 프루프]를 통해 더욱 길게 보여지고 있다. 이는 영화의 색다른 구조를 위해서라기 보단 B급 영화 특유의 싸구려틱한 분위기를 물씬 충기고자 했던 의도로 보인다. 다만 시원시원한 카체이서씬을 보기 위해선 길게 이어지는 수다를 끝까지 들어야 하기 때문에 다소 지루하게 느껴질 우려도 있다. 하지만 타란티노의 B급 영화의 대한 애정을 감안한다면 그럭저럭 무난하게 견딜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킬빌]에서 보여주었던 시원시원한 액션이 그리 나오지 않는다는 것은 다소간 드는 아쉬움.

그리고 여기서 드는 의문 한가지. 타란티노의 B급 영화에 대한 애정은 충분히 알겠는데 굳이 이렇게까지 집요하게 보여줄 필요가 있었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영화 비평 매거진 '네오이마주'의 공식블로그입니다. 더 많은 글은 http://neoimages.co.kr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by woodyh9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1)
필진 리뷰 (260)
필진 칼럼 (149)
사람과 사람들 (55)
문화와 세상 엿보기 (10)
그리고... (41)

달력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166,239
  • 924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woodyh98'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All rights reserved.